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 구광모號 변혁 시작··· 세대교체 본격화

김지윤 기자입력 : 2018-11-09 10:19수정 : 2018-11-09 10:19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내정···첫번째 부회장급 교체인사 대대적인 인적쇄신 이뤄질 듯

구광모 LG그룹회장[사진=LG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이후 첫 번째 임원인사를 단행하며, 전문경영인 '6인 체제'의 변혁을 예고했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 5월 취임 당시 6인 보좌체제를 당분간 유지한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를 시작으로 구 회장 체제를 서둘러 안정화시키기 위해 본격적인 세대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LG화학 박진수 부회장 물러나...신임대표에 외부인재 수혈
9일 LG화학은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에 글로벌 혁신 기업인 3M의 신학철 수석 부회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구 회장이 취임하고 나서 이뤄진 첫 번째 부회장급 교체 인사다.

LG화학이 최고경영자(CEO)를 외부에서 영입한 것은 1947년 창립 이후 처음이다. 그룹 전체적으로도 주요 계열사 CEO에 외부 인사를 앉힌 것은 P&G 출신인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을 빼곤 유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파격적인 행보다. 구 회장이 40대 '젊은 리더십'에 맞는 후속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할지 관심이 쏠린다.
 
그동안 LG그룹은 권영수 ㈜LG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 6인의 부회장이 핵심 계열사를 이끌어 왔다.

하지만 LG그룹의 6인의 부회장 모두 60대 나이로, 고령인 만큼 올해 인사에서 대대적 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점쳐진다. 권영수 LG 부회장이 1957년생으로 가장 젊고, 조성진 부회장, 하현회 부회장이 56년생, 한상범 부회장이 55년생, 차석용 부회장이 53년생, 박진수 부회장이 52년생이다.

특히 이번에 교체된 박진수 부회장의 경우 만 66세로, 6인 부회장 중 최고령인 만큼 가장 먼저 세대교체가 이뤄졌단 평가다.

삼성과 SK 등 주요 대기업은 이미 50대 사장을 전면에 배치하는 등 세대교체에 나섰다. LG그룹 역시 40대 총수인 구 회장이 취임한 만큼 젊은 CEO로의 세대교체는 자연스러운 수순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 선친 고 구본무 회장도 대대적인사
선친인 고(故) 구본무 회장도 취임과 동시에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했었다. 구본무 회장은 취임 첫해인 1995년 연말 임원인사에서 부회장 3명을 포함해 총 354명을 교체했다. 이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였다.

구 회장 역시 대대적인 임원인사를 통해 총수 체제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구 회장은 취임 직후 7월에도 파격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하현회 부회장과 권영수 부회장의 자리를 맞바꾼 것.

때문에 권영수 부회장과 하현회 부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영수 부회장은 구 회장의 오른팔로써 그룹 경영전반을 관리하고 있는 만큼 이번 인사에서는 교체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점쳐진다. 하현회 부회장 역시 역할을 바꾼지 불과 4개월밖에 되지 않은 상황에서 LG유플러스가 짧은 시간에 또다시 CEO를 교체하기 어렵기 때문이라 교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구 회장은 선친의 지분 8.8%(1512만 2169주)를 상속받아 ㈜LG 최대 주주가 됐으며, LG CNS 지분 1.12%(보통주 97만2600주)도 상속받았다. 구 회장은 지분 상속 외에도 일감몰아주기 논란 등 승계에 논란이 될 만한 문제들은 정면으로 돌파하면서 4세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