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2천2백억 복권 주인공

김세구 기자입력 : 2018-11-07 07:31

[AP=연합뉴스]

파워볼 복권 당첨자 2명 중 한 명인 레린느 웨스트(51·가운데)가 5일(현지시간) 당첨액을 수령하기 위해 미국 아이오와주 복권위원회에 도착하며 축하를 받고 있다. 미국 아이오와주 레드필드의 작은 마을에 사는 웨스트는 지난달 27일 추첨이 이뤄진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6억8천800만 달러(7천720억 원)의 절반을 받게 됐다. 그는 일시불을 선택해 세금을 제외하고 1억9천810만 달러(2천222억 원)를 손에 쥐게 됐다. 뉴욕주의 당첨자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