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10월 신규등록 2만813대… 전년比 23.6%↑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1-05 10:10
벤츠‧BMW 1‧2위 탈환… 베스트셀링은 ‘벤츠 E 300’

2018년 10월 수입차 브랜드별 판매량[자료=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제공]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전년동월(1만6833대) 대비 23.6% 증가한 2만813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월(1만7222대) 대비 20.9% 늘어난 수치이며 올해 10월까지 수입차 누적판매대수는 21만7868대로 전년 동기(19만394대)보다 14.4% 증가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에서는 지난 9월 아우디와 폭스바겐에 밀렸던 벤츠와 BMW가 다시 1·2위를 탈환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6371대로 1위를 차지했다. BMW가 2131대로 큰 차이로 2위를 차지했으며 그 뒤를 △렉서스(1980대) △토요타(1341대) △폭스바겐(1302대) △미니(1183대) △포드(링컨 포함 1016대) △혼다(880대) △크라이슬러(지프 포함 690대) △볼보(687대) 등이 10위권을 차지했다.

그 뒤로 △포르쉐(645대) △랜드로버(636대) △닛산(405대) △푸조(360대) △아우디(349대) △캐딜락(259대) △재규어(176대) △인피니티(150대) △마세라티(121대) △시트로엥(118대) △벤틀리(7대) △롤스로이스(5대) △람보르기니(1대)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10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2668대), 렉서스 ES300h(163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348대)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차량이 1만4092대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일본이 4756대 각각 67.7%와 22.9% 비중으로 유럽과 일본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2197대로 절반 이상을 나타냈으며, 디젤이 4740대로 22.8%, 하이브리드 차량이 18.6% 비중으로 판매됐다. 전기차 판매는 11대에 그쳤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은 “10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 및 신차출시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