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영복귀 신동빈 첫 일본행…대규모 투자ㆍ채용 결정

박성준 기자입력 : 2018-10-23 23:01수정 : 2018-10-23 23:01
5년간 7만명 고용해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기여 AI, 빅데이타 등 그룹 전반 4차 산업혁명 구축 가속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롯데그룹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롯데그룹은 향후 5년 간 국내·외 전 사업부문에 걸쳐 50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첫해인 내년에는 약 12조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이는 국내 유화사를 인수했던 2016년 투자금액인 11조 2000억원을 넘어서는 규모다. 유통 부문에서는 온라인 역량 강화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며 화학 부문에서는 한국, 인도네시아, 미국 등에서 대규모 설비 증설에 자금이 투입될 전망이다.

롯데는 그룹의 양 축인 유통부문과 화학부문을 중심으로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에 지속적인 투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제공을 위해 그룹 전반에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해외에서는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신시장 진출도 지속 추진한다.

유통부문에서는 온라인 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AI 등 디지털 기술과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차원의 고객서비스 제공이 목표다. 특히 물류 시설 및 시스템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유통 인프라 구축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용의 활성화를 위해서 쇼핑몰 사업도 지속 추진해 나간다.

식품 부문에서는 트렌드 분석 및 신제품 개발을 위해 AI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외에서는 설비 개선을 병행해 사업의 수익성 개선도 꾀한다.

화학부문은 국내 생산 거점인 여수, 울산, 대산 지역에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해외에서도 대규모 설비 투자를 진행해 원료 지역 다변화를 꾀한다. 화학BU는 롯데그룹의 투자금액 5조원 중 가장 높은 비중인 40%가 집중된다. 이 외에 유통은 25%, 식품은 10%, 호텔은 25%가 각각 투자된다.

관광 및 서비스 부문에서는 국내외 사업을 지속 확대해 롯데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해외 M&A 등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롯데는 대규모 투자와 더불어 향후 5년간 7만명을 고용하기로 결정했다. 올해는 대내·외 여건이 악화돼 연말까지 1만2000명 채용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다만 롯데는 내년부터 올해보다 약 10% 증가한 1만3000명 이상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유통부문의 e커머스 분야에서 많은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매년 채용 규모를 차츰 늘려나가 2023년까지 7만명을 채용해 국가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오전에 진행된 임원회의를 마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오후 일본으로 건너갔다. 신 회장의 일본행은 집행유예 석방 이후 첫 출국이다. 신 회장은 일본에서 쓰쿠다 다카유키 일본롯데홀딩스 사장 등 핵심 임원진을 만나 그간의 사정을 설명하고 앞으로의 투자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