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옌타이시 中기업 대상 투자유치 활동 추진

김충범 기자입력 : 2018-10-18 15:51
옌타이시와 교류협력 강화키로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 [사진=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중국 산둥성 옌타이시에서 열리는 '한중 산업협력단지 투자협력 포럼'에 참석, 옌타이시 정부 관계자와 기업인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옌타이시가 주최한 이번 포럼에는 양국 정부 및 관계기관, 주요 기업 임직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을 활용한 양측 산업단지 및 한중 간 경제·무역·투자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 양국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뤄지는 중이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축사를 통해 고품격 수변도시, 재생에너지 협력지구(클러스터) 조성 등 새만금 사업의 비전과 추진전략을 설명하고, 한중 산업협력단지 간 전략적 협력을 통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시대를 꽃피우는 핵심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또 새만금개발청은 옌타이헝방그룹·남산그룹·신동총린그룹·용대식품그룹·완화실업그룹 등 옌타이시 30대 기업 중 16개 기업의 회장 및 임직원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기업의 해외 투자전략을 파악하고, 새만금의 투자환경도 홍보했다.

한편 지난 16일 베이징시 쿤룬호텔에서는 베이징시의 유력기업 상회 및 기업 임직원 등을 초청해 새만금 투자환경 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중국의 500대 기업에 속하는 '시에프엘디(CFLD)산업발전그룹'을 방문해 투자상담도 진행했다.

행사에 참석한 기업들은 중국의 주요 도시와 인접해 있는 새만금의 지리적 여건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 제공될 장기임대용지 및 다양한 투자혜택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철우 새만금개발청장은 "최근 새만금에 고기능성 단백분과 태양광 패널을 제조하는 중국기업이 투자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한중 산업협력단지 간 긴밀한 협력관계와 양국 정부의 지원을 토대로 중국 기업의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