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포맘카페 신상 털기 당한 보육교사, 알고보니 결혼 앞둔 예비신부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0-16 12:49수정 : 2018-10-16 12:49
보육교사 "내가 짊어지고 가겠다"

[사진=연합뉴스]



아동 학대 의심을 받고 인터넷에 신상이 유포된 30대 어린이집 교사가 예비 신부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6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50분쯤 경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인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38)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사망한 A씨의 주머니에는 '내가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달라. 미안하다'며 "내 의도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XX야 그때 일으켜 세워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원생 학대를 부인하는 내용과 함께 가족 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별견된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동료 교사와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교제하던 남자친구와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였다. A씨와 같은 어린이집에 근무했던 한 교사는 "함께 3년을 근무한 사랑하는 동료 교사를 잃었다"는 글을 인터넷에 올리고 비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 교사는 게시글을 통해 "피해자인 해당 (아동) 어머니는 괜찮다고 이해해주셨는데 친척분이 오히려 원장과 부원장의 사죄에도 큰소리를 지르며 교사에게 물까지 뿌리는 행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식장에서 만나야 할 시부모님을 장례식장에서 만나고 어린이집에 피해를 줄까 봐 혼자 모든 걸 안고 간 A…"라며 "동료의 반, 실명, 사진이 공개되는 건 너무나 순식간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앞서 이달 11일 자신이 일하는 인천시 서구 모 어린이집 나들이 행사 때 원생 1명을 밀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된 상태였다.

당시 한 시민이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고 있는 보육교사가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A씨에 대한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인천과 김포 지역 인터넷맘 카페에 A씨를 성토하는 글이 올라왔고 그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함께 공개돼 논란이 커졌다.

A씨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맘 카페에서는 억울한누명을 쓰고 자살한 보육교사의 실명과 어린이집 이름까지 돌았다'며 무분별한 신상털기를 처벌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