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인강학교 장애학생 폭행 논란…“특수학교 CCTV 설치 의무화 필요하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8-10-10 10:28수정 : 2018-10-10 10:28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내 'CCTV 설치 의무화' 청원 연이어 등장

서울인강학교 소속 사회복무요원이 장애학생을 폭행하는 장면. [사진=유튜브 캡처, THE FACT]


서울 도봉구 소재 특수학교인 서울인강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이 장애학생을 폭행한 것과 더불어 교사들이 이를 은폐하고, 소극적인 대처에 그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와 더불어 특수학교 내 폐쇄회로(CC)TV 설치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10일 오전 10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서울인강학교’와 관련된 청원의 수가 36건에 달한다. 대부분의 청원 글에는 이번 폭행사건과 관련해 특수학교 교실 내 CCTV 설치 의무화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7일 한 청원인은 “장애아이들 인권보호를 위해 특수학교 CCTV 설치 의무화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고, 현재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1723명에 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 청원인은 “저는 발달장애를 가진 한 아이의 아빠입니다. 인강특수학교 폭력사태 동영상을 보면서 가슴에서 피눈물이 납니다. 과연 저 아이들이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사법기관에 신고능력이 가능한 아이들이었다면 가해자가 저렇게까지 폭행을 했을까요?”라고 반문하며 특수학교의 CCTV 의무화를 요청했다.

그는 “선생님들 인권도 물론 중요하지만 적어도 특수학교만큼은 CCTV 설치가 정말 필요하다”며 “의지할 곳 없는 사회적 약자인 장애를 가진 아이들에게 조금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면 안 될까요”라며 청원 개요를 밝혔다.

지난 8일 서울인강학교에서 열린 교육당국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교사들의 소극적인 대처와 사건 은폐 의혹을 지적했다. 학부모들은 교사들이 폭행사건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만 하고, 폭력을 행사한 사회복무요원 이외 폭행을 훈육으로 인식한 교사들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한편 서울 도봉경찰서는 서울인강학교 소속 사회복무요원 4명을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장애학생을 주먹으로 수차례 폭행하고, 책상 밑에 쪼그려 앉아있도록 해놓고 학생의 몸을 향해 의자를 밀어 넣는 등 신체·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