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스물 조인성 "'뉴 논스톱' 출연료 20만 원, 성공했다고 좋아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0-02 09:08
1일 MBC 스폐셜 '청춘다큐 다시, 스물-뉴 논스톱 편 1부' 전파

[사진=MBC '뉴 논스톱' 방송화면 캡쳐]



배우 조인성이 '뉴 논스톱'에 대해 언급하며 과거를 회상했다.

1일 MBC 스폐셜 '청춘다큐 다시, 스물-뉴 논스톱 편 1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조인성은 "내게 '뉴 논스톱'이란 조인성이었다. 연기가 아니라 그냥 조인성이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요즘 '뉴 논스톱' 영상들을 보면 그때 그 시절, 21살의 나를 마주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 조인성은 "그때는 어리바리했고 아무것도 몰랐었다"면서 "당시 회당 20만 원을 받았다"고 출연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고정적인 수입이 들어온다는 건 중요했다"며 "성공했다고 부모님이 좋아하셨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당시 상대 배우였던 박경림에게 "그때는 누나가 정말 잘 됐을 때다. 최고였다. 사람을 하나 살린 것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