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TV] '옥란면옥' 김강우, 탈북민 이설과 우여곡절 끝 해피엔딩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9-27 08:30

[사진=KBS2 '옥란면옥']


‘옥란면옥’ 김강우, 이설이 남남북녀 로맨스를 선보였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추석특집극 ‘옥란면옥’ 1~2부에서는 봉길(김강우 분)과 영란(이설 분)의 사랑이 이뤄지는 모습으로 전파를 탔다.

이날 봉길은 조선족 영란이 옥란면옥 종업원으로 일하게 되자 의심했다.

봉길이 영란에게 이름과 나이, 주소 등 기본 인적사항에 대해 물으며 여권을 보여 달라고 하자 당황하며 여권을 잃어버렸다고 했다. 이후 봉길은 옥란면옥에서 영란과 함께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자 영란과 친해지기 시작했다. 결국 영란과 봉길 사이에 묘한 기류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이를 본 달재(신구 분)가 나섰지만 영란은 봉길과의 결혼을 거절했다. 화난 봉길은 영란에게 “널 못 믿겠다. 속을 모르겠다. 그냥 계속 너한테 속고 있는 더러운 기분이다”라며 영란을 밖으로 내 쫓았다.

영란이 옥란면옥을 나간 날 밤새 비가 내렸지만, 영란은 옥란면옥을 떠나지 않았다. 봉길은 그런 영란을 안아주며 영란이 말하고 싶어하지 않는 부분들에 대해 궁금해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봉길과 영란은 그렇게 사랑을 키워나갔고 데이트를 즐기고자했다. 봉길이 영화 데이트를 위해 먼저 극장에서 기다렸고 영란 역시 극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영란은 극장으로 가는 길에 중국인들에게 붙잡혔다. 알고보니 영란은 조선족이 아닌 탈북민이었다.

브로커에 의해 중국의 돈 많은 노인에게 팔려갔다가 힘든 생활을 견뎌내며 가까스로 한국에 들어와있는 상태였던 것. 이 사실을 안 봉길은 달재의 허락을 받아 옥란면옥을 포기하고 생긴 돈으로 영란을 중국인들에게서 무사히 데려왔다.

옥란면옥은 비록 문을 닫았지만 봉길과 영란의 영란면옥이 새롭게 문을 열고 두 사람의 로맨스는 이뤄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