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플라스틱 공장서 화재...1명 사망

오진주 기자입력 : 2018-09-25 17:21
25일 4시 10분께 화재 발생...중국인 1명 숨져

25일 오후 4시 10분께 경기 시흥시 정왕동에 위치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5일 오후 4시 10분께 경기 시흥시 정왕동에 위치한 플라스틱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이 불로 현재까지 30대 중국인 한 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불은 공장 야적장에서 시작돼 건물 2채를 태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2·대응3단계로 확대된다.

소방당국은 불길을 잡는 대로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