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구준회, 혐한 발언 키타노 타케시 옹호 논란… 팬들 걱정에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9-25 14:10

[사진=구준회 SNS]


그룹 아이콘 멤버 구준회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혐한 일본 연예인과 친분을 보인 것과 관련해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구준회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본 영화감독 키타노 타케시에게 받은 사인지를 공개하며 "비토(키타노) 타케시 상 감사합니다. 아이콘의 콘서트에 와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코미디언, 배우이자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키타노 타케시는 과거 잇단 혐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는 드라마 '겨울연가'가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끌자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를 봐야 하나", "한국 연예인들이 예쁜 건 성형수술 때문" 등의 발언으로 혐한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구준희의 해당 게시글에는 혐한 논란을 걱정하는 팬들의 댓글이 이어졌다. 하지만 그는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라, 싫다"라며 댓글을 달았다.

상황이 이렇자 구준회가 혐한 논란 일본 연예인을 옹호했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팬들이 걱정되서 그러는 건데 답답하다", "YG는 회사의 미래를 위해서 아티스트 인성교육이 시급하다" 등의 의견을 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