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음주 차량 보행자 덮쳐 3명 중상… 운전자 면허취소 수준, 네티즌 "음주운전 용서하지 말아야"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9-25 11:12수정 : 2018-09-25 11:17

[사진=연합뉴스(독자제공)]


부산에서 음주 차량이 인도에 있던 보행자 2명을 덮쳐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오전 2시 25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교차로에서 BMW 승용차가 보행자 2명을 치고 도로 옆 담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박씨와 보행자 2명 등 3명이 크게 다쳤다. 이들은 119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갑자기 큰 굉음이 들려 사고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신음이 났고 사고를 목격하고 달려온 외국인들이 담벼락 아래로 떨어진 보행자들을 구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이 병원에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 수준인 0.134%로 나타났다.

이에 네티즌들은 "음주운전 용서하지 말아야 한다", "조사하지 말고 구속을 해라", "길에 서있던 사람은 무슨 죄냐" 등의 의견을 달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