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종목분석] "KT&G 내년이면 실적 나아질 것"

강민수 기자입력 : 2018-09-25 12:00수정 : 2018-09-25 12:00
3분기 영업이익 전년동기보다 8.1% 줄어든 3875억원 예상 중동 비중 축소​·전자담배 점유율 상승으로 내년 실적 개선 전망

[사진=아주경제 DB]


KT&G가 부진한 실적을 보이는 가운데 내년이면 회복할 것이란 견해가 나왔다.

25일 DB금융투자는 3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보다 0.4% 늘어난 1조2834억원, 영업이익을 8.1% 줄어든 3875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시장 기대치보다 낮은 수치다.

DB금융투자는 이번 분기 부진한 실적이 내년이면 개선될 수 있으리라 전망했다. 차재헌 DB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수출 담배 판매량은 이란 환율 문제로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환율이 정상화되면 중동 수입업자 발주도 정상 수준으로 돌아올 것이다"고 설명했다.

차재헌 연구원은 "KT&G는 중동 비중 축소를 추진해왔기 때문에 해당 지역 물량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은 갈수록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자 담배 시장에 대한 전망도 긍정적이다. 차 연구원은 "릴 플러스 핏이 편의점 보급 이후 달마다 1억 개비 이상 팔리고 있다"며 "전자담배 부문 영업이익률은 6월 말 손익분기점을 통과했고 연말쯤 궐련 담배 수준에 이를 것"이라 내다봤다.

DB금융투자는 KT&G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13만5000원과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전 거래일 종가(10만5500원)보다 30%가량 높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