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곧 2차 북미정상회담 시간ㆍ장소 발표될 것"

뉴욕=주진 기자입력 : 2018-09-25 04:23수정 : 2018-09-25 05:16
트럼프 "김정은, 개방적이고 훌륭해…남북미 만날 수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라고 평가하고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미 관계에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면서 김 위원장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곧(pretty soon)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북한, 미국이 함께 만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머지않아(in the not too distant future)"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우리 둘 다 그것(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서두르지 않고 있다. 서두를 것 없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2차 정상회담 방식 및 장소와 관련해선 "1차 회담과 비슷한 형식으로 열릴 것"이라며 "아마 (싱가포르가 아닌) 다른 장소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 위원장과 북한 주민은 잠재력이 실현되는 것을 보고 싶어 한다"면서 "우리는 그들을 도울 것"이라고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미북) 관계는 매우 좋고, 사실 어떤 측면에서는 특별하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지는 보겠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에 대해 "우리의 새로운 무역협정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며 "이것은 예전 협정을 다시 쓴 게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협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정된 한미FTA에 대해 "두 나라 모두에 좋다"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불렀으며, 두 정상이 매우 중요한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