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北핵포기, 北내부서 되돌릴수 없을만큼 공식화"

뉴욕=주진 기자입력 : 2018-09-25 04:16수정 : 2018-09-25 04:33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 "남북, 비핵화 진전된 합의…미북회담 조기개최 기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남북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며 "미북정상회담의 조기 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성원 덕분에 평양에 다녀왔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됐다"며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와 기대를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만이 이(비핵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서 트럼프 대통령과 조기에 만나 비핵화를 조속히 끝내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양에서 돌아오자마자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김 위원장과 논의한 내용을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구축, 미북 간의 대화와 2차 미북정상회담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이 직접 전 세계 언론 앞에서 비핵화 의지를 직접 밝히고 내가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김 위원장과 한 비핵화 합의를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 큰 결단과 새로운 접근으로 수십 년간 누구도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해결되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미북정상회담 조기개최와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정리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해 "굳건한 한미동맹관계가 경제영역으로까지 확장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양국 경제 협력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일 좋은 계기가 됐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양자회담은 이번이 다섯 번째이며,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인 지난 5월 22일 워싱턴 정상회담 이후 넉 달 만이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