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세무당국, 판빙빙 조사 상황 공개

곽예지 기자입력 : 2018-09-23 12:14수정 : 2018-09-23 12:14
"탈세 문제 여전히 조사중...구체적 결과 추후 공지할 것 " 홍콩 언론 "판빙빙, 베이징 호텔에 체포, 감금 돼 있다"

[사진=바이두]


행방이 묘연한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의 탈세 조사가 여전히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중국 세무당국이 연예인 이중계약서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서 처음으로 후속상황을 공개한 것이다. 

23일 중국 신랑차이징(新浪材經)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장쑤(江蘇)성 세무국은 "해당 영화계 인사에 관한 세금 문제 사건은 여전히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결과는 최종 공고를 통해 고지하겠다"고 밝혔다.

세무국이 밝힌 '해당 영화계 인사'는 판빙빙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랑차이징은 설명했다. 장쑤성 세무국은 국가세무총국 지시에 따라 지난 6월부터 판빙빙의 이중계약서를 통한 탈세 의혹을 조사해왔다.

이후 장쑤성에 위치한 판빙빙의 소속사가 자취를 감추고, 판빙빙의 행방도 묘연해 지면서 출국금지설, 감금설, 망명설 등 온갖 추측이 무성한 상태다. 

중국 언론은 공식식적으로 판빙빙의 현재 상황을 보도한 적이 없고, 홍콩·대만 등 중화권 언론만 판빙빙의 감금, 자택 연금 등의 추측성 보도를 낸 바 있다. 

앞서 20일 홍콩 오리엔탈데일리는 “판빙빙은 조사를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며 칩거 중인 상황이 아니다”라며 “베이징의 한 호텔에 여전히 체포, 감금돼 있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