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언론, 미국 정조준 “한반도 평화 위한 행동 보여줘야”

송창범 기자입력 : 2018-09-22 10:35수정 : 2018-09-22 10:35
중국 언론이 미국을 정조준하며,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영구적 평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평가했다

22일 연합뉴스가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인민일보 사설 격인 ‘종성’ 칼럼에서 “각국은 정치적 지혜와 역사적 책임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18~20일 평양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 성과를 소개하면서 “양국 정상이 지난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동하며 지난 4월 첫 회동의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 공동선언의 정신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한다면 북한도 영변 핵시설 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를 할 용의가 있어 보인다”며 “북한과 미국은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위해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같은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이어 “중국은 남북이 대화를 통해 화해 협력을 추진하고 북미가 대화와 접촉을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남북이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 정세 완화를 위해 도출한 공동인식은 한반도 전체 인민의 복이며 중국을 포함한 각국 인민의 바람”이라고 전했다.
 

백두산서 손잡은 남북정상.[사진= 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