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9·21 수도권 공급확대방안] 수도권에 330만㎡ 규모 3기 신도시 4∼5곳 조성…20만가구 공급

김충범 기자입력 : 2018-09-21 10:00수정 : 2018-09-21 11:07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 지정 위례, 평택 고덕 등지에서 신혼희망타운 첫 분양 나서

[사진=유대길 기자]


정부가 최근 과열 양상을 보이는 서울 및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일대에 330만㎡ 규모의 택지를 조성, 약 20만가구를 공급한다. 또 신혼희망타운 10만가구를 예정보다 빠른 올해부터 분양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이번 방안을 추진하는데 있어 △수도권 공공택지 확보를 통한 30만가구 추가공급 △신혼희망타운 조기 공급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 등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먼저 정부는 서울·수도권 일대에서 공공택지 확보를 통해 총 30만가구를 새롭게 공급한다. 이중 1차로 3만5000가구가 들어설 수 있는 17곳 선정을 마쳤고,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 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남은 26만5000가구의 경우 대규모 택지를 통해 20만가구를 공급하고, 나머지는 중소규모 택지를 조성해 6만5000가구를 공급한다.

20만가구 택지의 경우 서울과 1기 신도시 사이 지역에 100만평 이상 대규모 택지를 4~5곳 조성한다. 또 6만5000가구의 경우 도심 내 유휴부지, 군유휴시설 등을 이용해 고밀·복합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 신혼희망타운 조기 공급에도 나선다. 올해 12월 위례, 평택 고덕에서 첫 분양에 나서는 것을 시작으로 총 10만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전국 공급목표 중 80%인 8만가구를 이미 확보했고, 수도권의 경우 6만가구 부지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제도 개선을 통한 도심 내 주택공급 기반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서울 상업지역 내 주거복합 건물의 주거외 용도비율을 일괄 20% 이상으로 낮추고, 주거용 사용부분의 용적률을 400%에서 600%로 높인다.

또 역세권 뿐 아니라 서울의 모든 준주거지역에서 임대주택을 용적률 초과 부분의 50% 이상 건축 시 용적률 500%를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