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文, 포용적 성장? 소득주도성장부터 전면 폐기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7-30 10:15
"규제개혁, 노동개혁 추진해야"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체불명의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부터 확실하게 인정하고 전면폐기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정부의 새로운 경제정책 기조로 포용적 성장을 내세우면서 이를 소득주도성장의 상위개념이라고 말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경제정책을 전환하는 것이라면 시장에 분명한 시그널을 전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문 대통령의 포용적 성장은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반발을 일시적으로 누그러뜨리기 위한 목적의 소득주도성장 시즌2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포용적 성장에서 우선순위는 성장에 있다"며 "OECD도 포용적 성장에 대해 모든 사회구성원에게 번영의 배당을 공정하게 분배하는 경제성장이라며 성장이 우선임을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정책을 선언했다면 그에 맞는 실행이 뒤따라야 한다"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선순환 대신 일자리 감소, 소비위축, 시장침체, 투자감소로 이어지는 악순환 구조가 고착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을 폐기하고 규제개혁과 노동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