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학재 정보위장 "특수활동비 받지 않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7-19 18:33수정 : 2018-07-19 18:33
"상임위원장 특활비 받지 않겠다고 공문 보내"

20대 후반기 국회 정보위원장에 선출된 이학재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소속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이 19일 정보위원장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보위는 국가정보원을 소관 기관으로 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정보위원장으로서 정보위 상임위원장 특활비를 받지 않겠다는 공문을 국회 운영지원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저는 정보위원장이 되기 전 바른미래당 의원들 앞에서 위원장이 되면 특활비를 받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고, 이 약속을 지키고자 오늘 직접 문서를 작성하고 서명 발송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의 예산을 편성하고 감독하는 국회가 솔선수범해서 예산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관행이라는 이름 하에 계속 유지되는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그러면서 "앞으로 특활비 뿐만 아니라 나쁜 관행을 고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국회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티켓 값만 150만 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