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안국약품, 한미약품 신약개발 노하우 거머쥐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18-07-19 17:45수정 : 2018-07-19 17:45
한미약품 출신 정성엽 상무, 바이오사업부로 영입

[사진=안국약품 제공]



안국약품이 한미약품 신약개발 노하우로 변화를 꾀한다.

안국약품은 한미약품 출신 정성엽 상무를 중앙연구소 바이오사업부장으로 새로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정 상무는 지난 1994년 한미약품 중앙연구소에 입사해 24년간 바이오개발실에서 근무했다. 단백질의약품 개발과 글로벌사업화 분야에 뛰어난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안국약품은 정 상무 합류에 따라 신약개발에 힘을 실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지속형 성장호르몬제(hGH)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G-CSF), 면역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임 정 상무는 “안국약품이 전략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베터와 항체신약 글로벌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회사 비전인 세계적인 신약개발과 글로벌 마케팅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 상무는 경희대학교 생물학과와 고려대학교 유전공학과 석사, 성균관대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티켓 값만 150만 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