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두관, 당대표 출마 선언…“당내 분열주의 없앨 것”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7-19 12:53수정 : 2018-07-19 12:53
"오직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경선출마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8·25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분열주의의 가장 앞에 섰던 적이 있어서 그 갈등과 폐해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당 대표가 되면 가장 먼저 분열주의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류도, 비주류도 없는 수평적인 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구나 다양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모두가 하나가 되는 정당을 만들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하나로 똘똘 뭉치겠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 2기 당 대표 역할은 국민이 명령한 문재인 정부의 사회구조 개혁을 뒷받침하고, 더 강한 민생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 혁신을 뒷받침하는 당대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끝없이 책임을 다하겠다. 책임은 오직 성과로 말해야 한다”며 “야당의 발목 잡기가 아니라 발목 꺾기가 들어와도 성과로 말해야 하는 것이 여당이 가진 책임이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하는 당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선 군수, 참여정부 초대 행정자치부 장관, 경남도지사까지 걸어온 길은 언제나 극단적인 여소야대였다”며 “경남지사 시절 인신공격을 받아도 도의회에 100% 출석해 기어이 설득했던 뚝심을 야당에 쏟겠다”고 강조했다.

또 “국정과제 추진을 위해 개혁입법 연대를 만들겠다. 최소한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에서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했던 세력까지 최대한 힘을 모을 것”이라며 “당 대표 취임 후 야당 대표들과 민생과 협치를 위한 공약을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풀뿌리 자치로 시작해 여기까지 온 저는 지역에서 정당 생활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고단한 일인지 잘 알고 있다”며 “지역이 강한 분권 정당, 지역에 힘이 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시·도당 공천권 강화 △자치분권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자치분권협력회의 설치 △재정분권 실시 △지방정부에 대한 지원 강화 △시·도당에 민주연구원 분원 설치 등을 공약했다.

김 의원은 “지난 6년간 제 부족함으로 인해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에게 많은 걱정을 끼쳤지만 치열한 반성을 통해 다시 일어났다”며 “제 정치적 미래는 단 1%도 생각하지 않고 오직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한 길, 끝없는 당 혁신의 길을 가겠다”고 호소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광화문비디오방
정우성, '엄청난 플래시 세례에도 눈을 감지 않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