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병사 휴대전화 사용 간부·병사 89.6% '좋아요'… 시범 운용 부대 확대

성동규 기자입력 : 2018-07-19 10:28수정 : 2018-07-19 14:52

[병사 휴대전화 시범허용.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에 대한 의견을 들은 결과 병사뿐 아니라 간부들의 반응도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국방부는 지난 4월부터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시범적으로 허용한 4개 부대 장병 596명(간부 166명, 병사 43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병사 89.6%가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병사들은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면 부모 및 친구와의 연락, 자기 계발, 정보검색, 상황 발생 시 연락수단 필요, 구직활동 여건보장 등의 순으로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란 의견을 제시했다.

시범운영 부대의 한 병사는 “일과 이후 개인 휴대폰 사용으로 고립감 해소는 물론 기존 공중전화와 영상전화 사용보다 통신비용이 절감됐다”며 “정보검색을 위한 사이버지식정보방 이용률이 줄어들어 동영상 강의 시청 등 자기 계발을 위한 여건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시범허용 이전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던 군 간부들의 의식도 시범허용 이후 크게 달라졌다.

군 간부들은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범허용 이전 설문에서는 38.7%만 찬성한다는 등 부정적인 인식이 강했다. 그러나 시범허용 이후 진행된 이번 설문에서는 72.9%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시범 운용 부대를 9월까지 더욱 확대하고 12월에 시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범적용 부대의 병사들은 일과 시간에는 개인 휴대전화를 생활관 복도 등 일정한 장소에 설치된 보관함에 넣어뒀다가 일과 이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휴대전화를 쓸 수 있는 곳은 주둔지 내 생활관, 공용복지시설로 한정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