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노홍철x김영철x김희철 '땡철이 어디가' 첫방, 완전 다른 3인 3색 리얼 여행기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7-16 07:22수정 : 2018-07-16 07:22

[사진=TV조선 '땡철이 어디가']


노홍철, 김영철, 김희철. 세 명의 철이들의 여행기가 공개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땡철이 어디가’ 첫 방송에서는 노홍철, 김영철, 김희철의 후쿠오카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들은 첫 여행지로 후쿠오카로 떠났다. 여행지 숙소는 ‘게스트 하우스’다.

여행을 자주 다닌 노홍철은 게스트 하우스 마니아다. 그는 게스트 하우스를 좋아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명이 함께 수다 떨다가 지쳐 잠드는 그 상황이 좋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실제로 노홍철의 방은 침대만 네 개인 게스트 하우스 방식으로 꾸며져 있었다.

또 언어에 능통한 김영철도 여행 마니아다. 그는 “누군가 주도를 안 하면 내가 주도하는 스타일이다”라며 여행 스타일을 공개했다. 특히 일본 후쿠오카에서 일본어로 현지인들과 막힘없이 소통해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김희철은 수많은 해외 공연을 다녔음에도 불구하고 예민한 성격으로 게스트 하우스가 낯설었다. 그는 숙소를 정할 때 자신의 선택 비데라고 꼽으며 “화장실이 더러운건 못 견딘다”고 예민 보스의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이 후쿠오카에서 2박 3일 묵게 될 게스트 하우스는 일본의 정통가옥이다. 특히 김희철은 비데가 구비된 화장실에 크게 만족스러워 했다. 세 사람은 한 방에서 묵게 된다. 방이 배정되자마자 이불을 정리한 김희철은 “내가 잠잘 때도 예민하다. 누군가와 자 본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게스트 하우스에서 처음으로 친구도 사귀었다. 혼자 일본으로 여행온 외국인 남자였다. 이 여행객을 맞이하는 모습이 김영철과 김희철은 극명하게 달랐다.

김영철과 노홍철은 붙임성 있게 외국인 남자와 친해졌지만 김희철은 불편해 했다.

이토록 다른 3인의 여행이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