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NHN엔터, ‘딥 워크 캠페인’ 시행…‘선택적 근로시간제’ 빠른 정착 돕는다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7-13 17:30수정 : 2018-07-13 17:30
명사 릴레이 강연과 작은 도서관 운영 등으로 안정적이고 빠른 정착 유도키로

​NHN엔터테인먼트는 변경된 근무제도의 빠른 정착을 돕는 ‘딥 워크 캠페인(Deep Work Campaign)’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제공]


NHN엔터테인먼트는 변경된 근무제도의 빠른 정착을 돕는 ‘딥 워크 캠페인(Deep Work Campaign)’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NHN엔터는 이달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로제도'에 따라 월 총 근로시간 내에서 일 근무시간을 최소 4시간에서 최대 10시간까지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선택적 근로시간제인 ‘뉴퍼플타임제’를 도입했다.

뉴퍼플타임제 시행이 2주차를 맞은 가운데 NHN엔터는 변경된 근무제도의 보다 안정적이고 빠른 정착을 위해 딥 워크 캠페인을 시행하기로 했다.

딥 워크 캠페인은 자신의 업무 시간과 휴가를 자유롭게 스케줄링하고 야근 없는 생활을 추구하는 만큼, 주어진 시간에 몰입해 일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NHN엔터는 일과 쉼의 방법을 직접적으로 배울 수 있는 명사 강연 프로그램과 워크샵 등을 계획하고 사옥 1층에 작은 도서관을 마련해 직원들이 점심 및 휴식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했다.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편백나무 마시지볼도 전 직원에게 배포해 휴식을 지원한다.

NHN엔터 관계자는 “바뀐 업무 환경을 200% 활용하기 위해서는 주어진 시간에 몰입해 효율적으로 일함은 물론, 제대로 잘 쉬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NHN엔터는 근무제 개편에 잘 적응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직원들의 의견을 다양하게 수렴해 진정한 워라밸 문화 조성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