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 AI스피커 시장 몸집 커졌다…올해 '세계 톱5' 전망

정두리 기자입력 : 2018-07-12 20:08수정 : 2018-07-12 20:08
연말 점유율 3% 예상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자료=카날리스]


한국의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이 올해 세계 5위권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 스피커 설치 대수는 올해 말까지 1억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작년 말보다 2.5배 늘어난 규모.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4%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중국(10%), 영국(8%), 독일(6%)이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미국의 점유율이 9%포인트(73→64%) 줄어들고, 영국과 독일도 2%포인트씩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3%에서 10%로 3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3%의 점유율(약 300만대)로 캐나다를 밀어내고 처음으로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는 이미 미국에서 일반화됐다"며 "중국의 경우 초기 시장이지만 잠자는 거인과 같다. 알리바바와 샤오미 같은 거대 기업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품별로 보면 아마존 에코가 50% 이상을 차지하고, 구글 홈은 30%, 애플 홈팟은 4%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시장은 SK텔레콤 '누구'와 KT '기가지니'가 주도하는 가운데 네이버가 추격하는 구도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