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시] 원도심 지역서 고위험 음주율 지속상승...원인규명 나서

(부산)이채열 기자입력 : 2018-07-10 21:02수정 : 2018-07-10 21:02
2020년까지 연구용역 실시...건강 지표 개선 목표
부산시내 건강 격차 중 고위험 음주율이 지역 간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원인규명과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특히, 중구, 서구, 동구, 영도구 등 원도심의 고위험 음주율은 부산평균보다 높고, 일부 지역은 고위험 음주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오는 2020년 12월까지 '중구, 서구, 동구 영도구와 남구간 고위험 음주율 격차에 대한 연구사업을 시행하고, 대책방안을 마련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고위험 음주는 개인의 만성질환 노출의 위험 뿐만 아니라 중독, 자살 등 사회적문제로 연결되고, 고위험 음주자는 비음주자에 비해 자살사망률이 1.9배, 중독사망률이 2.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 음주로 인한 질병비용과 중독 및 자살 사망 비용으로 막대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을 야기 시킨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부산광역시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부산진구, 북구, 동래구, 사상구, 중구, 해운대구의 어린이공원 및 온천천시민공원 등 67개 소에 음주 청정지역을 지정해 운영하는 등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펼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용역연구사업으로 동서대학교 보건행정학과 이효영교수와 함께 진행한다.

부산시는 연구사업 계획 및 검토, 사업 이행사항 점검 및 평가, 사업성과 활용방안 검토 및 실제 적용 계획 수립을 위해 부산시와 5개구 관계자, 연구대학교수, 전문가 등으로 '지역간 건강격차 원인규명 및 해결방안 개발 지역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6월 25일, 1차 회의 및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시는 향후 지속적인 세미나 및 추진위원회를 운영해 중구·서구·동구·영도구의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고 건강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연구 1차년도인 2018년은 중구·서구·동구·영도구(고위험음주율이 높은 지역)와 남구(고위험음주율이 낮은 지역)간 고위험 음주율 발생요인 파악 및 지역 격차에 대한 원인규명을, 2차년도인 2019년은 건강격차에 대한 추가 원인규명 및 규명된 원인검증과 중재 모형을 개발한다.

3차년도인 2020년은 실제 중재 적용 및 시범사업 수행으로 중구·서구·동구·영도구의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고 건강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연구사업을 통해 음주문화에 관대한 지역사회의 분위기를 환기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부산이 건강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추진해 왔던 그 간의 선도적인 사업들과 더불어 또 하나의 새로운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부산시민의 낮은 건강지표를 개선하고, 지역간 건강격차 완화로 시민 건강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