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독증·임신중혈전증’, 유전자 검사로 미리 알아본다

이정수 기자입력 : 2018-06-28 09:45
보령바이오파마, 임신 질환 유전적 위험도 예측 서비스 ‘더맘케어’ 런칭

[자료=보령바이오파마 제공]


보령바이오파마가 유전체 분석·진단 전문업체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와 함께 임신 관련 질환 유전적 위험도 예측 서비스 ‘더맘케어’를 론칭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회사에 따르면, 국내에서 임신 관련 질환의 유전적 위험도를 예측하는 서비스는 최초다.

더맘케어는 엽산 대사 유전자(MTHFR), 임신중독증, 임신 중 혈전증 등 임신 관련 질환과 암·대사질환 등 총 26종 질환에 대한 유전적 위험도를 분석해 각 질병 위험도와 생활 가이드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엽산 대사 유전자는 자폐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사는 0.25㎖ 이상 혈액을 이용해 진행되며, 검사 후 14일 내에 분석결과를 받을 수 있다. 전적 위험도는 안심·양호·평균·주의·경고 등 5단계로 표현된다.

보령바이오파마 관계자는 “국내외 문헌자료를 참고해 상대적 발병위험을 수치화한 게 기존 검사와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보령바이오파마는 신생아 유전체검사 ‘지스캐닝’, 비침습적 산전 기형아검사(NIPT) ‘더맘스캐닝’ 등 산부인과·소아과 유전자 검사를 서비스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