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기 리더스포럼] 남북경협 중심은 ‘협동조합’, 구체적 6개 모델 제시돼

송창범 기자입력 : 2018-06-24 06:00수정 : 2018-06-24 06:00
포럼 하이라이트 ‘남북경협’ 토론회 개최, 중소기업 경협 참여방식 제안 조봉현 위원, 주제발표 통해 ‘생산‧시장‧인력‧개발‧공유‧창업’ 모델 제시

조봉현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이 중소기업의 남북경협 참여방식을 제시하고 있다.[사진= 중기중앙회 제공]


향후 중소기업의 남북경협 참여방식으로 ‘중소기업협동조합’의 경협모델이 제시됐다. 특히 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참여시, 구체적인 6가지 모델 안까지 제시돼 관심이 모아졌다.

조봉현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은 지난 2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의 하이라이트인 ‘남북경협’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앞으로 전개될 남북경협은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줄 것”이라며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종 위원은 “남북경협 참여방식은 개별적인 북한진출 방식보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을 통한 경협참여가 필요하다”며 “협동조합은 규모의 경제가 가능하고 리스크 분산효과가 뛰어나 개별중소기업이 가진 유동성과 자원부족 등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위원은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모델로 ‘생산모델, 시장모델, 인력모델, 개발모델, 공유모델, 창업모델’ 등 6가지를 제안했다.

‘생산모델’은 협동조합이 북한내 경제특구를 개설하고 협동화 사업을 추진하는 모델로, ‘시장모델’은 협동조합의 공동사업 제품이 북한의 내수시장은 물론 조달시장에 진출하거나 북한을 거점으로 러시아 등 북방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삼는 방식이다.

‘인력모델’은 북한 주민의 기술능력 향상과 자본주의 기업문화 습득을 위해 협동조합의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방식이고, ‘개발모델’은 북한내 인프라 개발사업에 협동조합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는 방식을 골자로 한다.

‘공유모델’은 중소기업의 유휴설비를 북한에 지원하는 방식이며, ‘창업모델’은 북한내 자생형 협동조합을 설립·지원하는 방안 등으로 제시됐다.

특히 조 위원은 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추진방안으로 △중소기업협동조합법상 남북경협사업 명시 △중소벤처기업부내 남북경협 전담부서 설치 △중소기업중앙회와 북한 경제개발협회간 민간차원의 협력 채널 구축 △남북경협 정책금융 지원 등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토론회 패널로 나선 이종욱 서울여대 교수는 “남북경협은 대기업형 투자모델과 중소기업형 교류협력 모델로 나눠 추진해야 한다”며 “중소기업형 교류협력 모델은 중기부가 전담해서 체계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상훈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의 경제개발, 시장경제 수용 분야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기능을 대행할 수도 있다”며 “북한의 생산재건을 위해 공장, 기업소에 원자재와 설비, 기술, 기술교육 등을 중소기업협동조합 지원하는 방식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성공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통일연구원 임강택 선임연구위원,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박천조 기업지원부장, 한재권 한국패션칼라산업협동조합연합회장 등이 참여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향후 남북경협은 중소기업협동조합 같은 새로운 경제주체의 참여와 다양한 경협모델의 북한진출이 필요하다”며 “중앙회도 남북경협을 제2의 경영방침으로 삼고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중소기업협동조합 남북경협 의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협동조합 3곳 중 2곳(66.4%)에서 ‘참여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진출희망지역으로는 응답자의 절반(50%)이 ‘개성’을 지목했고, 이어 30.6%는 ‘평양’을 꼽았다.
 

리더스포럼 이틀째인 지난 2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사진= 중기중앙회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