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LG전자, 美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투자···로봇 경쟁력 확대

김지윤 기자입력 : 2018-06-22 10:00수정 : 2018-06-22 10:00
국내 로봇회사 이어, 해외 업체까지 잇따라 투자 LG "로봇기술 경쟁력 키우기 집중"

사진은 보사노바 로보틱스가 운영중인 매장관리 로봇.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국내외 로봇 회사에 투자를 확대하는 등 미래먹거리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1년 사이 국내 로봇 관련 스타트업과 중견 회사 등 총 4곳에 대해 투자를 단행한 데 이어, 해외 로봇 개발업체에 대한 투자에도 나섰다. 

22일 LG전자는 최근 미국 로봇개발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 달러(약 33억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LG전자가 해외 로봇개발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기회도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된 회사로 로봇, 컴퓨터 비전(로봇에 시각 능력을 부여하는 기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및 솔루션 개발 등을 하고있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의 유통 채널에 개발된 로봇을 공급 중이다.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로봇들은 현재 월마트의 미국 내 50개 매장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로봇들은 매장을 돌아다니며 선반에 놓인 제품의 품절 여부, 가격표나 상품 표시의 오류 등을 찾아내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을 미래 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독자 기술 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SG Robotics)’를 시작으로 올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Robotis)’, 인공지능 스타트업 ‘아크릴(Acryl)’, 산업용 로봇제조업체 ‘로보스타(Robostar)’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LG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 스타필드 하남 등지에서 로봇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또 인공지능, 자율주행 기술 등을 바탕으로 로봇 제품군을 꾸준히 확대하며 로봇 사업에가속도를 내고 있다.

김성욱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담당 상무는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