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中 무역전쟁 격화…수출주도형 한국경제 '빨간불'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6-19 14:53수정 : 2018-06-19 15:47
중국 대미 수출 감소 시 한국의 대중 수출 타격 불가피 6월 수출 전망 암울한데 '설상가상'

[사진 = 바이두 캡처]


미국과 중국이 벌이는 무역전쟁이 격화됨에 따라 수출 주도형 성장 국가인 한국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대(對)미·대중 수출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로서는 두 나라의 무역갈등이 심화할 경우, 수출에 직격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이달 수출이 마이너스로 전환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향후 수출 경기에 대한 불안함이 커지고 있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전형적인 수출 주도형 국가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무역 의존도가 68.8%에 달한다.

이 중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과 중국이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12.0%, 24.8%에 이른다.

이들 국가의 무역전쟁이 한국 수출에, 나아가 한국 경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의 가장 큰 영향은 미국의 대중 무역제재에 따른 우리나라의 대중 중간재 수출이 줄어든다는 점이다.

중간재는 △철강 △자동차부품 △화학원료 등 완성품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부품이나 반제품 등을 말한다. '세계의 공장'인 중국은 우리나라에서 많은 양의 중간재를 수입한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중국에 1421억 달러를 수출했는데, 이 가운데 중간재 비중이 78.9%에 달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어들면 한국산 중간재 수요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중국의 대미 수출 감소는 중국의 GDP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중국의 경제성장이 둔화하면 수입 수요가 떨어지기 때문에, 중간재는 물론 우리나라의 완성품 수출도 타격을 받는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이 중국 수입품의 10%에 달하는 50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 미국의 대중국 수입이 10% 감소할 경우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은 282억6000만 달러(약 31조원) 줄어든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 감소 폭은 우리나라의 지난해 기준 대중국 수출액 1421억2000만 달러의 19.9%, 지난해 기준 총수출액 5736억9000만 달러의 4.9%에 달하는 규모다.

여기에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날 경고가 현실화된다면 피해 규모는 산술적으로 4배로 커지게 된다.

가뜩이나 불안한 한국 수출이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고 우려할 만하다.

우리 수출은 지난 3월까지 17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며 한국경제를 이끌었지만, 지난 4월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5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한 달 만에 반등했지만 6월 전망은 밝지 않다.

이달 들어 1~10일 수출액은 124억 달러로, 2.0%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지난해 6월 중·하순 총 73억7000만 달러 상당의 해양플랜트 3척 등 선박 수출이 몰렸던 점 때문에 기저효과로 전년 대비 감소세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학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경제를 이끌던 수출이 최근 기저효과 등으로 불안한 모습"이라며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출 타격이 심화된다면 한국경제 전반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