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남도 정무부지사, 복지부지사로 확대 개편"

(충남)허희만 기자입력 : 2018-06-18 13:49수정 : 2018-06-18 17:28
변화하는 광역의 역할 정립... 복지분야 능률 대처
충남도의 직계조직을 일부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도의 복지보건국을 보건복지실로 바꾸고, 정무부지사를 복지·보건을 관할하는 복지부지사로 확대 개편하자는 내용이다.

18일 충남도 등에 따르면 도는 변화하는 광역의 역할을 새롭게 마련하고 역할 정립을 위해 복지·보건분야 발전계획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특히 복지보건국의 경우 민원 등이 많아 이를 능률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복지보건국을 실로, 정무부지사를 복지부지사로 바꿔 인재를 더욱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양승조 민선 7기 충남도지사 당선인도 복지부문 공약을 약속했다. 양승조 당선인은 저 출산의 주요 공약으로 ‘충남 플러스 아동수당(10+10) 도입’을 내놓았다. 노인복지부분에는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버스비 무료화도 공약했다. 공공주택 2만호, 충남형 사회주택 5000호를 건설해 청년과 취약계층, 노인주거를 안정시키겠다고도 했다.

한 도청 공무원은 "복지·보건부분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예산이 늘어나고, 도민들에게 직접적인 연관이 큰 만큼, 매우 중요한 부서"라며 "복지부지사를 통해 도의 복지 정책은 물론, 복지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에게도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양승조 당선인은 국회의원 시절에도 보건복지위원장 등을 역임한 만큼 복지보건분야의 중요성을 더욱 잘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광역단체는 통상적으로 정무부지사가 도의회 업무와, 공보실, 체육 분야를 담당해 왔다. 중남도의 경우, 허승욱 전 정무부지사가 농정국까지 맡아았으며 안희정 전 지사의 주요 공약인 3농 혁신 업무까지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