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세기의 만남, 중국 신화사가 찍은 정상회담 개최지

김근정 기자입력 : 2018-06-12 07:43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서 만남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10시)에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다. 두 정상은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을 오전 8시30분께 떠나 카펠라 호텔로 이동할 예정이며 단독 면담 후 참모들을 동반한 확대 회담을 열 예정이다. 중국 언론도 북·미 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보이며 관련 소식을 발빠르게 전하고 있다. 신화통신은 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마친 카펠라 호텔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사진=신화통신]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