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바른미래 송파을 결론 못내…25일 최종 담판 전망

손인해 기자입력 : 2018-05-24 22:19수정 : 2018-05-24 22:19
내일 합의 불발시 무공천 가능성도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일 첫날인 24일에도 서울 송파을 재선거 공천과 관련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의견이 엇갈려 결론을 못 냈고 언제쯤 결론 낼지도 아직 합의를 못 하는 상황"이라며 "오늘 중으로 다시 (최고위를 소집해) 만날 예정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파을 무공천 가능성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처음부터 생각했는데 아직 모르겠다"며 "결론을 내도록 노력해보겠다"고 했다.

애초 바른미래당은 송파을 재선거 공천과 관련해 박종진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 등이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요구하며 갈등을 이어왔다.

불출마를 내세웠던 손 위원장이 이날 태도를 전향해 유 공동대표에게 전략공천을 요구하면서 갈등은 더 커졌다.

오후 4시께 시작된 최고위에서는 고성까지 오가는 격론이 이어졌고, 유 공동대표와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2시간 만에 먼저 자리를 떴다.

후보등록 마감일인 2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선 최종 담판이 이뤄질 거라는 전망도 있다.

김중로 최고위원은 "이 회의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며 "유 공동대표도 많이 고민할 것이고 무공천까진 안 갈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다만 "표결은 없을 것이고 합의가 안 되면 무공천이 된다"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