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협, 상호금융조합 중 고정이하여신비율 가장 높아"

김온유 기자입력 : 2018-05-24 16:49수정 : 2018-05-24 17:26

[사진=금융감독원]


상호금융조합 가운데 고정이하여신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신협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3월말 상호금융조합 여신건전성 현황(잠정)'에 따르면 신협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26%로 농협과 수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 중에서 가장 높았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부실채권 현황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건전성 지표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은행이 보유한 여신 건전성이 좋지 않다는 의미다.

여신은 건전성에 따라 정상과 요주의, 고정, 회수, 의문, 추정손실로 나뉜다. 정상과 요주의는 회수 가능성이 높은 여신이다. 고정은 3개월 이상 연체되고 채무상환 능력에 저하 요인이 생긴 채권이다. 그 이하인 회수와 의문, 추정손실 등은 고정 여신보다 회수 가능성이 낮아 금융기관의 건전성을 해칠 수 있다.

신협 다음으로는 농협(2.19%)과 산림조합(1.98%) 순으로 집계됐다.

상호금융조합들의 평균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67%로 전년 말(1.32%) 대비 0.35%p 상승했다. 전년 동월말(1.5%)와 비교했을 때도 0.17%p 증가했다.  

이 같은 고정이하여신비율 증가에는 자산 건전성 분류기준 강화도 영향을 미쳤다. 기존에는 금융기관에서 1500만원 이상을 3개월 이상 연체했을 경우 '요주의'로 분류했으나, 지난해 11월부터는 '고정이하'로 구분하고 있다.

금감원 측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 등을 통해 채무상환능력 심사를 강화하고, 대출 동향 및 연체채권 증감 현황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