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더 뉴 스파크’로 경영 정상화 시동 건 한국GM...기아 모닝과 경차 경쟁 재점화

정등용 기자입력 : 2018-05-23 13:46수정 : 2018-05-23 14:51
첨단 능동 안전사양 추가해 전방위 안전성 강화 국내 경차 판매량 1위 탈환할지 주목

배우 구혜선이 23일 서울 성수동 어반소스에서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쉐보레 더 뉴 스파크를 소개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GM이 경영 정상화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향후 5년간 총 15개의 신차와 상품성 강화 모델 출시 계획을 공개한 가운데 그 첫 모델로 ‘더 뉴 스파크(The New Spark)’의 출시를 알렸다. 그동안 기아자동차 모닝과 양분됐던 국내 경차 시장 경쟁도 한층 격화될 전망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23일 오전 서울 성수동 어반소스에서 열린 ‘더 뉴 스파크’ 출시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우리 회사와 모든 직원들은 도전적인 과정을 거쳤다. 이를 통해 한국에서의 좋은 장기 생존 계획을 세웠다. 우리 앞에 길고 밝은 미래가 있다고 확신한다. 포괄적인 쉐보레 컴백 작업을 통해 국내 고객에 초점을 맞췄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카젬 사장은 “스파크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안전성, 탁월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내수시장은 물론 해외에서 진면목을 발휘해왔다”면서 “더 뉴 스파크가 독보적인 안전성과 강화된 제품 가치를 바탕으로 쉐보레의 내수 판매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6년 국내 시판 경차 중 유일하게 한국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했던 스파크는 이번 페이스 리프트(부분 변경) 모델에서도 안전성 강화에 중점을 뒀다. 시속 60㎞ 이하 주행 시 전방 충돌을 방지하는 저속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또한 동급 중 유일한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을 구축해 전후방뿐 아니라 측면의 사고 위험까지 감지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유연하면서도 강인한 DNA를 담은 디자인과 미스틱 와인, 캐리비안 블루, 팝 오렌지 등 감각적인 9종의 외장 색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부 트림별 판매가격(수동변속기 기준)은 ▲ LS 베이직 979만원 ▲ LS 1057만원 ▲ LT 1175만원 ▲ 프리미어 1290만원 ▲ 승용밴 베이직 972만원 ▲ 승용밴 1015만원이다.

이한승 한국GM 디자인센터담당 상무는 “적잖은 고민을 했다.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안전성과 내구성, 세련된 디자인을 보다 진화 시킬 수 있을지, 티코에서 시작된 헤리티지를 성공적으로 도전할 수 있을지 부담감이 있었다”고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로써 올해 1분기 경차시장 점유율 1,2위를 나눠 가졌던 모닝(45.1%)과 스파크(24.0%)의 시장 주도권 싸움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판매량에서 모닝은 1만9693대, 스파크는 1만472대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관건은 한국GM이 법정 관리 이슈와 국내 철수설 등으로 악화된 구매자들의 소비심리를 돌릴 수 있을지 여부다. 한국GM은 지난 2월 군산공장 폐쇄 이후 내수 판매량이 3개월 연속 반토막이 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카젬 사장은 “과거의 문제를 뒤로 하고 훌륭한 미래를 보고 경영 정상화 계획을 충실히 이해할 것”이라고 짤막한 답변을 내놨다.
 

[사진=한국GM 제공]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