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구본무 LG그룹 회장, 와병으로 입원 치료

김지윤 기자입력 : 2018-05-17 10:56수정 : 2018-05-17 11:08

구본무 LG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73)이 서울 시내 모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구 회장은 몇 차례 수술 등에 따른 후유증으로 최근 서울 시내의 한 병원에 입원해 현재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올해 초부터 와병 상태였으며, 통원 치료를 받던 중 최근 들어 상태가 악화하면서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LG가(家) 3세인 구 회장은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았다.

최근에는 건강이 좋지 않아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이 사실상 그룹 경영 전면에서 나서고 있다. 

특히 이날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이사회에서 그룹 지주사인 ㈜LG의 등기이사로 선임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영 승계를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