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2명女 목숨 빼앗은 살인마 '골든스테이트 킬러' 42년만에 잡혔다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4-26 11:10수정 : 2018-04-26 11:10
DNA 대조 결과 범인으로 확인

[사진=연합뉴스/ 로이터]


미국판 '화성연쇄살인범'이라 불리던 희대의 살인마 '골든스테이트 킬러'가 40여 년 만에 잡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새크라멘토 경찰은 두 건의 살인 혐의로 조지프 제임스 드앤젤로(72)를 붙잡았는데, DNA를 대조한 결과 42년 전 '골든 스테이트 킬러'로 불리던 살인범이라는 증거를 확보했다. 

'골든스테이트 킬러' 사건은 1970년대와 8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일대에서 40여 건의 강간과 10여 건의 살인이 일어났지만, 범인이 수사망을 빠져나가 미제로 남은 사건 중 하나다.

당시 범인은 복면을 쓰고 무장한 채 혼자 사는 여성 또는 남편이나 아이와 함께 있는 여성 집을 골라 침입한 뒤 강간과 살인 행각을 벌였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강간 피해자는 45명, 피살된 희생자는 12명에 달하며 피해자 연령은 13~41세까지 다양했다. 특히 13살 소녀가 가족이 있는 집에서 성폭행을 당하고, 또 다른 피해자는 가족이 보는 앞에서 살해된 경우도 있어 당시 큰 충격을 줬었다.

첫 범죄는 1976년 여름 한 남성이 가정집에 침입해 젊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부터다. 이후 범인은 수십 명의 여성을 성폭행했고, 흉기와 총을 이용해 살인을 저지르기도 했다. 범인은 1986년 18세 여성을 성폭행 뒤 살인한 것을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특히 드앤젤로가 1973년부터 6년간 캘리포니아 주 3곳 경찰서에서 근무했던 경찰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미국 사회는 충격에 휩싸였다. 특히 범행 시기를 보면 경찰 재직 당시에도 범죄를 저질렀던 것으로 확인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