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종합] 러블리즈, 힐링송으로 돌아온 봄의 천사들 "사랑을 노래한다"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4-23 23:14수정 : 2018-04-23 23:14

걸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러블리즈 4번째 미니앨범 '治癒(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걸그룹 러블리즈가 봄의 향기를 가득 담은 노래들로 찾아왔다. 특히 이번엔 사랑의 시작과 이별까지 모두 담은 힐링 러브송들로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질 예정이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는 러블리즈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팬들의 사랑을 먹고 예뻐졌다”는 컴백 소감을 전한 러블리즈는 타이틀곡 ‘그날의 너’에 대해 “그동안 살랑살랑한 매력을 보였다면, 이번에는 청량하고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사이다를 마시는 기분일 것 같다”고 소개했다.

‘그날의 너’에 대해 러블리즈는 “뭔가 새로운 시작, 새출발하는 사람들한테 추천하고 싶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러블리즈는 수록곡 ‘수채화’ 무대를 마친 후에는 “저희가 이별을 노래했지만, 무조건 슬프게 할 수는 없었다. 아련한 감성을 드러내기 위해 신경썼다”고 설명했다.

걸그룹 러블리즈 정예인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러블리즈 4번째 미니앨범 '治癒(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번 앨범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러블리즈는 프로듀서팀 스윗튠과 새 앨범을 작업했다는 점이다. 데뷔 후 줄곧 윤상이 이끄는 프로듀서팀 원피스와 함께했던 러블리즈의 변화였다.

이와 관련해 러블리즈는 “저희가 그동안 윤상 PD님과 할 때도 변신을 많이 했다. 그래서 이번에도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싶었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은 없다”면서 “윤상 PD님과는 아예 끝난 건 아니다. 앞으로 얼마든지 작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러블리즈의 ‘그날의 너’는 ‘아츄(Ah-Choo)’, ‘그대에게’, ‘지금, 우리’를 연상시키는 발랄하고 에너지 넘치는 곡이다.
 
지난해 11월 발표한 미니 3집 'Fall in Lovelyz' 이후 약 5개월 만에 새롭게 공개되는 이번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라는 앨범명에 걸맞게 순수하고 맑은 러블리즈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곡들이 수록됐다.
 
무대에 오른 러블리즈는 먼저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에 대해 로맨스 영화라고 비유했다. 베이비 소울은 "로맨스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한컷 한컷을 모두 담았다. 사랑을 시작할 때 느끼는 설레는 마음부터 이별까지 각 수록곡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걸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러블리즈 4번째 미니앨범 '治癒(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멤버들은 '그날의 너'를 들었을 때 이번 타이틀곡이라는 느낌이 바로 왔다고 털어놨다. 서지수는 "처음 '그날의 너'를 들었을 때 '딱 이곡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러블리즈가 '살랑살랑' 이런 느낌이었다면 이번 '그날의 너'는 청량감이 강하다"고 기존 활동곡과 다른 점을 설명했다.
 
그 외에도 러블리즈의 성숙한 감성을 담아낸 인트로곡 '치유(治癒)', 사랑에 빠진 미묘한 감정을 청량감 있게 표현한 '미묘미묘해', 어른으로 성장한 느낌을 섹시한 스타일로 그린 'Temptation', 사랑스러운 소녀감성의 '수채화', 반짝반짝 빛나는 고백송 'SHINING★STAR'까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총 여섯 트랙이 이번 앨범에 수록됐다.

류수정은 “앨범 제목처럼 많은 분들을 ‘치유’해드릴 수 있는 곡들로 많이 준비했다. 많은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덧붙였다.

정예인은 “이별을 다루는 노래가 처음이다 보니까 마냥 슬프지 않으면서도 아련한 느낌을 자아내는 게 힘들었다”고 앨범 작업 소감을 전했다.

서지수는 “‘그날의 너’는 듣는 것만으로도 에너지를 드릴 수 있는 곡이다. 월요일 아침에 들으시면 좋을 것 같다. 저희가 ‘힐러’가 돼서 많은 분들에게 힐링을 드리고 싶다”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걸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러블리즈 4번째 미니앨범 '治癒(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베이비소울은 'Temptation' 랩메이킹에 참여하기도 했다. 베이비소울은 "처음으로 랩메이킹을 했는데 작곡가님이 곡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해서 녹음을 하면서 가사를 수정했다"며 준비과정이 쉽지 않았음을 밝혔다. 미주는 "'수채화'를 듣고 멜로디가 슬프다고 생각했다. 녹음하면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며, 케이는 "아직 사랑을 해보진 못했지만 노래를 통해 설레는 마음을 전달하고자 했다"며 수록곡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밝혔다.

특히 러블리즈는 수록곡 중 ‘수채화’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 중 멤버 이미주는 “‘수채화’ 가사를 듣고 굉장히 슬펐다. 녹음 도중에 눈물이 흐를 것 같았다”며 러블리즈표 발라드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멤버들은 컴백을 할 때마다 조금씩 오르고는 있지만 큰 성과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류수정은 "가수에게 타이틀 곡도 중요하지만 수록곡들도 있다. 저희 수록곡을 들어보시면 러블리즈가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멤버들의 보컬도 개성이 다양하다.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와 완성된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멤버들은 "러블리즈가 봄과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었다. 봄에 컴백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앨범 이름처럼 저희 음악을 들으시는 분들이 치유받으셨으면 좋겠다. 그렇게 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으니 지켜봐달라"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러블리즈는 “멤버들끼리 행복하고, 재밌게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 저희 기운을 많은 분들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봄에 딱 어울리는 앨범이다. 그래서 기분 좋게 만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앨범이 ‘치유’인 만큼, 많은 분들을 치유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저희 노래를 들으면서 힐링되고,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러블리즈는 최근 일본 콘서트 및 프로모션 활동, 채널A '개밥 주는 남자' 시즌2 출연 등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쁜 나날을 보냈다.

이에 케이는 "마지막 콘서트 때 발목을 접질러서 인대가 늘어나는 부상을 당했다. 이후 팬들이나 멤버들이 많이 응원해주셔서 금방 나았다"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이전에 자존감이 낮았던 멤버들이 있었다. 하지만 콘서트, 일본 프로모션 등을 진행하면서 팬들의 사랑을 느꼈고, '러블리즈' 자부심을 갖게 됐다. 지금은 매우 행복하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걸그룹 러블리즈 류수정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러블리즈 4번째 미니앨범 '治癒(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베이비소울은 “지상파에서도 꼭 한 번 1위를 해보고 싶다”면서도 “사실 성적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 데뷔 초에는 연연했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다보니 성적이 잘 안 나와도 저희가 할 일에 집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류수정은 “지난번에 코스프레 공연을 한 적이 있다. 혹시라도 1위를 하면 다른 콘셉트로 코스프레를 하는 게 어떨까 하는 이야기를 해봤다. 당시 반응이 좋았다”고 각오를 전하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