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EB하나은행, 1분기 순이익 6319억원…그룹 내 94% 차지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4-20 16:15수정 : 2018-04-20 16:15

[제공=하나금융그룹]


KEB하나은행이 올해 1분기 631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하나금융그룹의 실적을 견인했다.

하나금융은 20일 KEB하나은행이 2015년 9월 통합은행 출범 이후 분기별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2.2%(1539억원), 전분기 대비 7.0%(416억원) 증가한 수치다.

연결 기준 그룹 당기순이익에서 KEB하나은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94%가 넘는다.

KEB하나은행은 1분기 1조4851억원의 핵심이익(이자 및 수수료이익)을 거뒀다. 지난해 1분기보다 11.2%(1493억원) 늘어난 규모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각각 1조2704억원, 2147억원이다.

핵심저금리성예금은 같은 기간 10.0%(4조7000억원) 증가한 5조1291억원, 원화대출금은 6.5%(11조7000억원) 많은 191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소호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대출(75조1000억원)이 전년 동기보다 9.6%(6조6000억원) 늘었다.

질적 개선도 눈에 띄었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이 245조원으로 1년 전보다 93.3%(3428억원) 감소했고, 대손비용률은 0.05%로 지난해 말보다 20bp(1bp=0.01%포인트) 개선됐다. 1분기 말 고정이하여신비율(NPL비율)도 0.70%로 전 분기보다 3bp 낮아졌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우호적인 금리 환경, 예대 프라이싱(pricing) 개선, 수익성 중심의 포트폴리오 효율화 정책이 이번 실적에 주효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