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 '대화면·초고화질 시대' 이끈다··· QLED TV 신제품 공개

김지윤 기자입력 : 2018-04-17 10:00수정 : 2018-04-17 10:00
'QLED의 경이로운 진화' 주제로 2018년형 QLED TV 소개 올해 75형 이상 출시··· 초대형·고화질 TV시장 주도

삼성전자 모델들이 17일 서울 강남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대화면·초고화질 시대를 주도할 2018년형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강남 서초사옥에서 'QLED의 경이로운 진화'라는 주제로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행사를 개최하고, 신제품 QLED TV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국내시장에 총 17개 QLED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55형에서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상반기에, 85형까지 6개 모델을 하반기에 추가로 발표한다.

특히 올해는 QLED TV 시리즈를 75형 이상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75형 이상 TV시장에서 경쟁사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벌려 '초대형 TV 시대'를 선도하고 QLED TV를 필두로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의 기록을 이어갈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이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있다. 

올해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또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인 '빅스비(Bixby)'를 새롭게 적용해 더욱 똑똑하고 편리해졌다.

이밖에도 '인공지능 4K Q 엔진'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의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삼성의 반도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Q 엔진이 영상의 신호분석·노이즈 제거·1차 디테일 개선·4K 업스케일링·2차 디테일 개선 등 5단계 과정을 통해 4K급 영상으로 전환해줘 보다 다양한 영상을 더욱 선명하고 깊이 있게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삼성 QLED TV는 퀀텀닷을 기반으로 한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의 뛰어난 화질로 세계 최초로 '컬러 볼륨 100%' 인증을 받았고,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 2000의 뛰어난 밝기와 디테일로 원본 영상 그대로를 표현해 주변 환경이나 콘텐츠의 밝기에 상관없이 선명한 화질을 표현한다.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하는 QLED TV는 55형·65형·75형·82형의 대형 스크린으로 구성돼 있으며, Q6·Q7·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279만~869만원이며, Q7은 319만~919만원, Q8은 349만~579만원, Q9은 609만~1049만원이다. 82형은 6월 출시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 간 연결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가 돼야 한다"며 "최고의 화질과 다양한 혁신을 이룬 2018년 QLED TV가 이러한 시장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