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대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하다는 결론을 냈다.

이날 선관위는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권순일 중앙선관위위원장이 주재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막판인 2016년 '선거법이 허용한 범위를 벗어난다'는 당시 선관위 답변에도 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폭로했다. 그 당시 김 원장은 '더좋은미래' 초기 가입비로 1000만원을 내고 월회비로 20만원을 내고 있었다.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관행'에 대해서는 위법의 소지가 있어 지양해야 한다는 판단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