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선관위, 김기식 '셀프후원 의혹' 대해 "종래범위 벗어나…위법"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4-16 20:14수정 : 2018-04-16 20:14

[사진=유대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 후원' 의혹과 관련해 위법하다는 결론을 냈다.

이날 선관위는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권순일 중앙선관위위원장이 주재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막판인 2016년 '선거법이 허용한 범위를 벗어난다'는 당시 선관위 답변에도 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폭로했다. 그 당시 김 원장은 '더좋은미래' 초기 가입비로 1000만원을 내고 월회비로 20만원을 내고 있었다.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관행'에 대해서는 위법의 소지가 있어 지양해야 한다는 판단이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