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자정 넘긴 ‘디에이치자이 개포’ 청약

오진주 기자입력 : 2018-03-20 07:39수정 : 2018-03-20 07:39
19일 특별공급 진행...458가구 모집에 1000명 몰려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 개포(개포주공 8단지 재건축)' 투시도.[이미지=현대건설 제공]


높은 시세 차익이 예상돼 ‘로또 아파트’로 불린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자이 개포(개포주공 8단지 재건축)’ 청약이 자정이 넘도록 이어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진행된 이 아파트 특별공급에는 458가구 모집에 1000명이 몰렸다. 이날 진행된 특별공급 가구 수는 △기관추천 119가구 △다자녀 168가구 △신혼부부 119가구 △노부모 52가구 등이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날 특별공급 신청서를 받아간 방문객은 1200여명에 이른다.

디에이치자이 개포의 분양가격은 3.3㎥당 평균 4160만원으로 주택형에 따라 9억8000만~30억6500만원 선에 공급된다. 전용면적 84㎡는 12억5000만~14억3000만원, 전용면적 103㎡는 15억700만~17억2700만원 가량이다. 이는 내년 입주 예정인 ‘래미안 블레스티지(개포주공 2단지 재건축)'의 분양권 시세보다 6억~7억원 가량 싼 가격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앞서 분양 가점을 높이려고 위장전입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당첨자에 대한 실거주 여부 실태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국토부는 디에이치자이 개포에 대해서 당첨자 가점을 분석하고 강남구청을 통해 부양가족 가점을 많이 받은 당첨자 가족의 실거주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20일 오후 1시 디에이치자이 개포에 대한 특별공급 당첨자를 발표하고, 특별공급 물량을 제외한 1232가구에 대해 오는 21일 1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