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태임 소속사“이렇게 글 올릴 줄 몰라,연락두절”..측근“감정기복 심해 걱정 커”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3-20 00:00수정 : 2018-03-20 00:00
“현재 입장 정리 어려워”

사진=유대길 기자

배우 이태임(31,사진)이 갑자기 은퇴선언을 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현재 연락두절 상태라고 밝혔다.

이태임 소속사 매니지먼트 해냄의 한 관계자는 19일 '뉴스1'에 "현재 이태임 본인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이에 이날 중으로는 입장 정리가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매니지먼트 해냄 또 다른 관계자는 'OSEN'에 "이태임이 SNS에 은퇴 관련 글을 올린 걸 소속사에서도 몰랐다"며 "이태임이 활동하면서 힘들어하긴 했는데 이렇게 글을 올릴 줄은 몰랐다. 진상을 파악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TV리포트'에 따르면 이태임의 한 관계자는 "이태임이 감정 기복이 심한 편"이라며 "SNS글이 일시적 감정에 의해 올린 것인지, 정말 은퇴할 생각인지 무엇이든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현재 매니지먼트 해냄 측에선 이태임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연락이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임은 이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태임입니다. 그동안 너무 뜸했습니다.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습니다"라며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 동안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 잊지않고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태임은 과거 한 예능에서 후배 출연자와 갈등을 빚기도 했지만 최근 JTBC '품위 있는 그녀'로 인기를 올렸고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에도 러브콜을 받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이태임은 은퇴를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