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태금융포럼] 권혁준 교수 "'블록체인 혁명'으로 핀테크 진화"

이승재 기자입력 : 2018-03-15 14:24

권혁준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가 15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에서 '핀테크의 현주소와 미래-블록체인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블록체인 혁명'은 기존 생각을 바꾸는 패러다임의 전환으로 핀테크 산업 발전의 돌파구 역할을 할 것이다."

15일 권혁준 순천향대 교수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 금융포럼(APFF 2018)'에서 4차 산업혁명 키워드로 블록체인을 꼽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권혁준 교수는 '핀테크의 현주소와 미래'를 주제로 강연하며, 블록체인을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화된 공개 거래장부'라고 소개했다. 다른 말로, 상호간 합의에 의해 검증이 이뤄지는 과정으로도 볼 수 있다.

우선 모든 블록체인 노드(컴퓨터)들은 수학적 판단 기준에 의해 각각의 거래마다 독립된 검증을 실시한다. 확인된 거래는 새로운 블록에 독립적으로 추가되고, 이후 체인에 연결되는 구조다.

권 교수는 "고객이 맡긴 정보가 변하지 않기 때문에 보수적인 금융권에서도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했다"며 "모든 거래 기록이 암호화 알고리즘에 적용돼 외부 디도스(DDoS) 공격에도 안전하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은행이 블록체인 플랫폼을 도입할 경우, 모든 분산 노드가 동일한 데이터베이스(DB)를 갖고 있으므로 별도의 데이터 백업이 필요하지 않다. 또 수많은 노드가 동작하며 365일 24시간 연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그는 "과거 송금 업무 과정에서는 항상 제3자가 개인 간의 거래를 증명해줘야 했다"며 "이제는 블록이 이를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핀테크에 적용한 '분산원장 기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분산원장 기술의 장점은 분산성, 투명성, 보안성, 확장성으로 요약된다.

현재 블록체인은 최초의 제네시스 블록(0번 블록)부터 51만여개 블록으로 이뤄진다. 과거 금융기관들은 중앙 서버를 방어하기 위해 방화벽을 설치하는 등 많은 비용을 들여 보안에 신경을 썼다. 반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각 컴퓨터에 정보가 분산돼 있기 때문에 이를 일시에 해킹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워진다.

이는 증권시장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특히 업무 자동화와 효율성 증진으로 결제기간을 실시간 또는 T+1일까지 줄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증권예탁원 등 후선업무 중개인의 역할도 줄어들기 때문에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즉, 투자자 간 거래(P2P) 중심으로 금융 환경이 전환된다는 뜻이다. 블록체인의 가능성은 암호화폐에서도 찾을 수 있다. 권 교수는 "기술을 믿고 신뢰의 플랫폼인 블록체인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