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위성호 행장(오른쪽)이 13일 시행한 2018년도 첫 번째 현장경영에서 충북 청주시 소재 그린광학을 방문해 조현일 대표이사와 제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 위성호 행장이 고객중심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2018년도 현장경영을 시작했다.

2018년도 첫 번째 현장경영은 대전·충청 지역의 기업 고객들을 만나 업계의 현안과 금융지원 방향을 공유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위 행장은 13일 충북 청주시 소재 그린광학을 방문해 광학렌즈, 레이저미러 등 제품과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해당 산업분야와 기업의 현황 및 전망을 경청했다.

이어 그랜드 플라자 청주 호텔에서 대전·충청지역의 중소·중견기업 고객 대표들을 초청해 오찬 세미나를 시행했다. 오찬 세미나에서 위 행장은 주요 기업 대표 등 40여명의 고객들을 직접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위 행장은 오찬 세미나를 시작하며 "고객들의 한결 같은 성원에 감사 드린다"며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금융지원과 글로벌 통합 자금관리 솔루션 등을 통해 고객들의 성공을 돕는 든든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위성호 은행장은 15일 호남, 27일 부산·울산·경남, 28일 대구·경북, 4월 3일 서울·경기 지역에서 총 450여명의 고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위 행장은 작년 4월에도 현장의 체감 경기를 파악하고 영업현장의 고충과 금융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전국 주요 지역 기업 고객들을 만나는 현장경영을 시행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