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화리뷰] 평창 패럴림픽, 이렇게 즐길 수도 있다

이소현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8-03-09 14:53수정 : 2018-03-09 14:53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9일부터 패럴림픽을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10일간 올림픽의 축제가 이어진다. 서울에서도 패럴림픽을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곳이 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올림픽 및 패럴림픽 홍보를 위해 특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어 평창까지 가지 않아도 패럴림픽을 체험할 수 있다.

서울 중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는 5층으로 이루어져 각층마다 특색 있는 체험을 할 수 있다. 한복입기체험과 민속놀이 체험, 한식 만들기 체험 등과 같이 외국인들을 겨냥한 관광 프로그램들이 운영되고 있다.

앞서 말했던 체험들과 함께, ‘한류스타존’에서 화면에 나타나는 한류스타와 함께 사진을 찍는 체험도 해볼 수 있다. 이러한 다양한 체험활동들 중 5층에 신설된 평창올림픽 및 패럴림픽 홍보존은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다. 평창을 여행할 수 있는 드론택시 탑승과 성화봉송 체험이다.

탑승형 VR인 드론택시는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기념해 홍보를 위해 제작된 프로그램이다. 드론택시는 탑승자가 기기에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개최도시인 평창과 강릉을 여행할 수 있게끔 도와준다. 탑승자가 보게 되는 VR영상은 360도 드론이 직접 촬영한 모습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또,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공식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영상에 수시로 나타나 평창과 강릉의 관광명소, 역사적 지식, 올림픽 개최장소 등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수호랑과 반다비의 설명은 영어,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 총 4개국어로 제작되어 있어 내국인들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까지도 무리 없이 체험 가능하게 해준다.

드론택시가 탑승형 VR인 만큼, 탑승자가 실제로 드론택시를 탄 것처럼 여기게 하기 위해 운행 도중 기기가 계속해서 주위로 흔들린다. 그리고 이는 탑승자로 하여금 드론택시를 타고 떠난 여행을 현실처럼 여기게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탑승형 VR인 드론택시 바로 옆에는 성화봉 2개가 비치되어 있다. 이 두 개의 성화봉은 각각 실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사용된 성화봉과 패럴림픽에서 사용된 성화봉이다. 방문객들은 두 성화봉을 들고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드론택시 탑승체험과 성화봉송 체험 모두 오는 3월 30일까지 이용 가능하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이소현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