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업계도 규제 환영 움직임..."안정적 거래 환경 마련에 필수"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3-06 11:21
"가상화페 규제 마련에 적절한 시기...기존 거래와 동일한 기준 필요" "돈세탁·해킹 등 단점 보완 위해 규제와 보안 필수적"

[사진=연합/로이터]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과 오스트리아, 멕시코 등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움직임을 시사한 가운데 일부 가상화폐 업계에서도 시장 신뢰도를 높이고 안정적인 거래 시스템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가 최근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가상화폐 업계에서도 환영하는 입장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재무설계자문기업인 드비어 그룹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나이젤 그린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마련하기에 적절한 시기"라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중앙은행 중 하나인 영란은행의 규제 방향이 다른 국가의 정책 형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코인메트로의 최고경영자인 케빈 머코는 "카니 총재의 발언은 다소 가혹하지만 규정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한다"며 "오랫동안 가상화폐에도 기존 거래와 동일한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고 믿었고 특히 거래가 활발할 때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고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앞서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2일 런던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가상화폐는 가격 변동과 유동성 때문에 화폐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본질적으로 위험한 만큼 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 규제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 생태계에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은 이미 여러 차례 나왔다. 한국과 중국, 인도 등이 본격적인 규제를 시작한 가운데 오스트리아와 멕시코 등도 가상화폐 거래 제한 등 규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경제전문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홍콩 기반 가상화폐 거래소인 게이트코인의 토마스 글럭스만 최고경영자(CEO)는 "거래소에 대한 규제 승인이 증가할 수록 기관들의 자본 유입이 늘어나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시장 가격 반등에 기여할 수 있다"며 규제 움직임을 반긴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가상화폐 국제시세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지난해에 비해 대폭 하락한 수준이긴 하지만 가상화폐에 대한 낙관론은 아직 남아 있다. 일본 최대 거래소인 코인체크의 최대 해킹 사건과 돈세탁 우려 등 부정적인 면이 강조되고 있지만 절적한 규제와 강도 높은 보안 조치가 마련된다면 결국 시장 안정화를 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가상화폐 정보업체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5일 현재 비트코인 국제시세는 전날보다 1.46% 빠진 1만 1320.90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더리움은 2.43% 하락한 844.64달러, 리플은 0.96달러로 전날보다 2.31% 떨어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