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트럼프 정부, 미 대사관 5월 예루살렘 이전 강행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2-24 18:33수정 : 2018-02-24 18:33

[그래픽=연합뉴스]


미국이 오는 5월께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에 이전할 예정이라고 로이터·AFP통신 등 외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예상보다 1년이 앞당겨진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당국자는 "주이스라엘 대사와 소규모 팀이 5월께 예루살렘 아르노나(Arnona) 지역으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대인 지구인 아르노라는 대사관 이전지역으로 전부터 거론됐던 곳이다.

이 당국자는 "대부분의 대사관 직원들은 텔아비브에 머물게 될 것"이라며 "이번 대사관 이전은 이스라엘 건국(1948년)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지난달 22일 이스라엘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은 이스라엘에 있는 대사관을 내년 말까지 이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애초 예상됐던 시기보다 1년 이상 빠른 것으로, 팔레스타인을 비롯한 아랍진영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한다고 선포하고, 주이스라엘 미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 준비를 명령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을 통해 "이제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식 인정할 때가 됐다"며 이 같은 결정을 유보한 이전의 접근법은 역내 평화 프로세스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전임 대통령들도 이를 주요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었는데 이행에 실패했지만, 오늘 내가 해내겠다"면서 "이번 발표를 놓고 분명 이견과 반대가 있겠지만, 궁극적으로 우리가 이견을 극복하고 더욱 폭넓은 이해와 협력을 할 수 있는 곳에 도달할 수 있을 거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예루살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모두의 성지인 탓에 이 곳을 둘러싼 역사적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엔은 1947년 예루살렘을 국제법상 어떤 국가에도 속하지 않는 지역으로 선포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