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남북 정상회담,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남북대화→북미대화로 이어지길”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2-18 00:00수정 : 2018-02-18 00:00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 평창올림픽 평화올림픽으로 만드는 것”

 17일 오후 평창 동계올림픽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 취재진이 격려차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 이 날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은 시기상조란 입장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은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7일 평창 메인 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해 내외신 취재진을 격려한 자리에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지만 마음이 급한 것 같다. 우리 속담으로 하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며 “미국과 북한 간에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 대화가 미국과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로 이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우선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우리 한반도의 고조됐던 긴장을 완화하고 평창올림픽을 안전한 올림픽으로 만들어내는 데 기여했다”며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 공동응원 등이 전 세계인에 깊은 감동을 주었다. 남북 대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에 남북관계가 더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기자들이 '내가 그 올림픽 현장에 있었다, 그 올림픽을 내가 취재했다'는 것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그런 올림픽으로 만들겠다”며 남북 정상회담은 당장은 추진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내외신 기자 격려에는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수현 사회수석이 배석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올림픽 자원봉사자 및 대회 관계자들과 만찬을 함께하며 노고에 감사를 표한 후  남녀 쇼트트랙 경기를 관람하며 응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